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늘 하루 동심으로" 교복 입고 초등학교 간 할머니‧할아버지 환한 미소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2024-06-11 16:04 송고
11일 울주군 상북면 상북초등학교에서 마을 어르신 1일 상북초 학생체험 프로그램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제공)
11일 울주군 상북면 상북초등학교에서 마을 어르신 1일 상북초 학생체험 프로그램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교육청 제공)

울산시교육청 울산마을교육공동체거점센터(땡땡마을)는 11일 울주군 상북면 상북초등학교에서 마을 어르신 1일 상북초 학생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센터에서 한글교육을 받는 대리마을 할머니·할아버지 13명이 참여했다.
어르신들은 상북초에서 제공한 교복을 입고 아침 9시에 등교했다. 교장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각 교실과 운동장에서 초등학생들과 함께 일과를 보냈다.

또 1학년 신입생 입학 100일 기념식에 참석하고, 6학년 학생들에게 신조어도 배웠다. 놀이시간에는 학생들과 어울려 제기차기, 줄넘기를 했고, 학교 시설도 둘러봤다.

이번 행사를 추진한 이영준 교사는 "센터에서 한글 교육을 받아 글을 깨친 마을 어르신들이 단 하루이지만 자신들이 꿈꿨던 학교생활을 경험해 보는 의미 있는 행사였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박분필 할머니는 "오늘 하루 시간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로 즐거웠다"며 "교복을 입고 수업받고 싶은 마음이 정말 간절했는데 상북초와 땡땡마을의 배려로 오랜 소원을 이뤄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시교육청은 울주군 상북면에 있는 (구)궁근정초등학교 폐교를 활용해 울산 지역 학생, 학부모, 시민들에게 다양한 체험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고자 2020년부터 센터를 설립해 운영 중이다.

센터는 아이들, 어른들 누구나 오고 싶을 때 언제든 환영한다는 의미로 '땡땡마을'이라고도 불린다. 학교와 마을은 물론 주민과 마을을 이어주는 중간거점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해마다 학생과 주민 4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센터는 폐교 시설을 활용한 전국 모범사례로 지난 2021년 생활SOC공모전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교육청 부서(기관) 주요 업무 평가에서 우수사업으로 뽑히기도 했다.


minjum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