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도쿄 한국학교서 최루 스프레이 분사돼 학생등 40명 부상(상보)

호신용 최루 스프레이가 잘못 분사된 것이 발단
20여 명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모두 경상…나머지는 하교 조치

(서울=뉴스1) 권진영 기자 | 2024-06-11 16:26 송고 | 2024-06-12 08:36 최종수정
일본 도쿄의 도쿄한국학교에서 구급대원들이 최루 스프레이를 맞은 학생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2024.06.11/
일본 도쿄의 도쿄한국학교에서 구급대원들이 최루 스프레이를 맞은 학생을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2024.06.11/

일본 도쿄 신주쿠구(区) 소재 '동경한국학교'에서 한 학생이 실수로 최루 스프레이를 분사해 40명이 부상하고 최소 20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니혼테레비뉴스는 11일 오전 10시쯤, 신주쿠구 와카마쓰정(町)에 위치한 도쿄한국학교의 한 교실에서 한 학생이 호신용 최루 스프레이를 잘못 분사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도쿄소방청은 당초 학생 20여 명이 부상했다고 알렸으나, 이후 부상자가 40명으로 늘어났다고 수정했다.

현장에는 구급차 여러 대가 출동했으며, 지금까지 최소 20명이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침이 멈추지 않거나 상태가 안 좋은 학생들이 다수 발생했지만 상태는 모두 경상에 그쳤다.

사고 후 학생들은 집단 하교 조처됐다.
한편 이 학교는 1954년 재일본대한민국민단 주도로 설립됐으며 초·중·고등학교가 합쳐져 있다. 현재는 재일 한국인 등 약 1400명이 재학 중이며 '각종학교' 명목으로 도쿄도의 인가를 받았다.

고등부의 재학 중인 한 1학년 남학생은 아사히신문에 "2층에서 하얀 연기 같은 것이 보였고, 선생님이 '문 열어'라고 큰 소리로 소리치고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realkw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