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충북 과수화상병 3건 추가…5개 시군 24.53㏊ 피해

누적 충주 30건, 음성 12건, 제천 10건 등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24-06-11 15:56 송고
과수화상병(충북도 제공) / 뉴스1
과수화상병(충북도 제공) / 뉴스1

충북 과수화상병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11일 충북도에 따르면 전날 음성 과수농가 3곳에서 과수화상병 감염이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해당 과원에서 매몰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지난달 13일 충주 사과농장에서 화상병 첫 발생 이후 감염 농가는 51곳(57건)으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충주 30건, 음성 12건, 제천 10건, 단양 4건, 괴산 1건이다. 피해 규모는 24.53㏊다.

과수화상병은 5~6월 개화기와 생육기에 집중 발생한다. 바이러스가 바람이나 곤충, 빗물에 의해 옮겨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내 과수화상병 연도별 발생 건수는 2020년 506건, 2021년 246건, 2022년 103건, 2023년 106건이다.
도 관계자는 "과수화상병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증상이 발견되면 즉시 지역 농기센터 등 방역 당국에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vin0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