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남도 여야의원 간 폭행, 윤리특위 심사보류…"경찰 조사결과 뒤 심사"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 2024-06-11 15:55 송고
경남도의회 전경 © News1 윤일지 기자
경남도의회 전경 © News1 윤일지 기자

경남도의회 의원들 간 폭행과 무고 등 공방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열린 도의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이들의 심사를 보류했다.

도의회 윤리특위는 11일 더불어민주당 한상현 의원과 국민의힘 최동원 의원의 폭행과 관련한 의견을 듣기 위해 비공개회의를 열었다.
앞서 도의회는 이들 의원 간 폭행공방 진위 확인을 위해 의장단 회의를 통해 윤리특위를 열기로 하고 의장 직권으로 상정했다. 하지만 이날 특위에서는 이들 의원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향후 결과를 보고 다시 논의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한 의원은 지난 4월 17일 하동에서 현지 의정활동 중 최 의원의 지역 비하, 정당 비하를 겸한 조롱에 대응하다 최 의원이 자기 손목을 꺾어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았다고 주장하면서 경찰에 최 의원을 고소했다.

최 의원은 당시 한 의원으로부터 ‘맞을래, 맞는다’는 모욕적인 말을 들었고 때리려는 위협을 당했는데 폭행의 가해자로 몰리는 억울한 일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3일 한 의원을 무고·폭행·모욕·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