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북자치도, 어린꽃게 20만 마리 무상 방류…11월 상품성 가져

수산자원 회복, 어업인 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전주=뉴스1) 유승훈 기자 | 2024-06-11 15:06 송고
전북자치도 수산기술연구소가 군산, 고창, 부안 등 도내 3개 시·군 해역에 어린꽃게 20만 마리를 무상 방류하고 있다.(전북자치도 제공)/뉴스1
전북자치도 수산기술연구소가 군산, 고창, 부안 등 도내 3개 시·군 해역에 어린꽃게 20만 마리를 무상 방류하고 있다.(전북자치도 제공)/뉴스1

전북자치도가 어린꽃게 무상 방류를 통해 수사자원 회복을 꾀한다.

도 수산기술연구소는 지역 연안의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 증대 등을 위해 자체 생산한 1㎝ 이상 어린꽃게 20만 마리를 3개 시·군(군산, 고창, 부안) 해역에 무상 방류한다고 11일 밝혔다.
꽃게는 주로 서해를 중심으로 수심 20~30m의 사니질 바닥에 잠입해 서식한다. 주 산란 시기는 5월부터 7월이다.

이번에 방류하는 어린꽃게는 11월이면 상품가치가 있는 크기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어업인의 주요 어획 소득원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소는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지난 2000년부터 해마다 연안 해역에 어린 꽃게를 방류하고 있다. 현재까지 1295만 마리를 방류했다.

한편 도내에서 생산 및 위판 판매된 꽃게 금액은 최근 3년간 해마다 100억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서재회 전북자치도 수산기술연구소장은 “이번에 방류한 어린 꽃게는 올해 또는 내년이면 실질적인 어가소득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9125i1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