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산림청, 재난대비 지역담당관제 운영…산사태 예방 총력

“지역 이장‧통장 등과 협업해 대피체계 강화”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4-06-11 14:54 송고
태백시 산사태예방 사업지 현장점검 모습(산림청 제공)/뉴스1
태백시 산사태예방 사업지 현장점검 모습(산림청 제공)/뉴스1
 
산림청은 강원 태백시 산사태 예방 사업지를 찾아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여름철 산사태 예방을 위해 총력 대응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극단적인 기후변화로 초대형 태풍 및 국가 재난 수준의 국지성 집중호우가 발생하는 등 한반도가 산사태에 취약한 기후조건으로 변하고 있다.
올해 국립산림과학원에서 발표한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따르면 오는 2050년까지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약 2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산림청에서는 국장급 이상 간부를 대상으로 ‘지역담당관제’를 운영해 △산사태 복구 및 예방사업 적기 사업추진 △주민 사전대피 체계 구축 △국민행동요령 홍보 △산사태 발생 우려지 안전 점검 △산림사업장 출입 통제 등 안전점검과 재난예방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심상택 산림청 산림복지국장은 “재난대응 유관기관 및 지역 이장‧통장 등 민간조력자와 협업해 대피체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라며 “특히 산사태 취약지역은 더욱 철저하고 꼼꼼하게 점검해 위험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pcs42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