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용인시 수도권 첫 폭염특보' 경기도, 31개 시군에 선제적 대응 당부

취약계층 피해 우려…비상 대응체계 가동

(경기=뉴스1) 최대호 기자 | 2024-06-11 15:02 송고
경기도청사 전경.(경기도 제공)
경기도청사 전경.(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11일 용인시에 올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되자 각 시군에 폭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선제 대응을 당부했다.

도는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폭염 대비 경기도 행정1부지사 지시사항 공문을 각 시군에 긴급 전파했다.
오 부지사는 공문을 통해 "올해는 평년보다 폭염 발생 시기가 빨라지고 폭염일수도 증가할 것으로 예보됐다"면서 "시군별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해 폭염에 취약한 분야에 대한 예방 대책을 점검하고 도민 안전을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생활지원사, 방문건강관리 인력을 통해 폭염에 취약한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등에 대한 안부확인 강화, 폭염특보 시 폭염에 직접 노출돼 피해가 많은 소규모 옥외 건설 현장 근로자, 고령 농업인에 대해 작업 자제 권고, 홍보 활동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밖에도 무더위쉼터 적극 개방, 그늘막 등 폭염 저감 시설의 신속한 설치와 각종 홍보 채널을 통해 폭염 행동요령을 홍보하도록 했다.
오 부지사의 지시에 따라 도는 이날 낮 1시부터 상황총괄반, 복지분야 대책반, 구조구급반 등 폭염 상황관리 합동전담팀(6개 반 12개 부서)을 운영하고 시군과 함께 선제적 상황관리와 비상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도는 5월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홀몸 어르신, 중증 장애인 등 21만여 가구의 안부 확인과 예방물품 지원, 무더위쉼터 8288개소 운영, 그늘막 등 폭염저감시설 총 1만 3420개소 운영 등 예방 대책을 추진한다.


sun070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