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원 시민사회단체 “대북전단살포 통제·확성기 방송 중단” 촉구

강원연석회의와 춘천공동행동,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

(강원=뉴스1) 한귀섭 기자 | 2024-06-11 15:03 송고
강원 시민사회단체가 11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북 전단 살포 통제와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을 촉구했다.2024.6.11 한귀섭 기자
강원 시민사회단체가 11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대북 전단 살포 통제와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을 촉구했다.2024.6.11 한귀섭 기자

강원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에 대북 전단 살포 통제와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을 촉구했다.

노동계, 진보정당 등으로 구성된 강원연석회의와 춘천공동행동은 11일 강원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대한민국은 3대 불안에 휩싸여 국민이 고통을 받고 있다”며 “고물가 고금리 인플레이션으로 민생이 파탄 나고 남북 관계 경색에 따른 전쟁위험으로 온 국민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윤석열 정권은 오히려 국민을 생존 위험과 극도의 불안에 빠트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애초 정부가 대북 전단 살포를 강력히 통제했다면 지금과 같은 위기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하지만 윤석열 정부가 평화적인 해법을 거부한 채 과거 남북충돌의 계기가 되었던 확성기 방송 재개를 강행한 것은 사태 해결보다 군사적 충돌을 의도적으로 조장하는 것이 아닌지 의구심을 갖게 만든다”고 말했다.

이들은 “윤석열 정부는 대북 확성기 방송을 중단하고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해 접경지역 일대 충돌을 부추기는 일체의 적대 행동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han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