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한의사협회 18일 전면 휴진 놓고 대구 의료계 찬·반 긴장 기류

경북대병원 단체행동 하지 않기로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24-06-11 14:02 송고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결정에 반대하는 대구·경북의사회, 전공의, 의대생 등이 3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 모여 의대 증원 반대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대표단이 가운과 청진기를 반납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 결정에 반대하는 대구·경북의사회, 전공의, 의대생 등이 30일 오후 대구 중구 동성로에 모여 의대 증원 반대하는 촛불집회를 열고 대표단이 가운과 청진기를 반납하고 있다. 2024.5.3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의과대학 입학 정원 증원에 반발하는 개원의 등을 회원으로 둔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전면 휴진을 예고한 18일이 다가오면서 대구지역 의료계 안팎에서도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국민 생명을 최일선에서 지키는 의료인으로서 진료 거부 등 집단행동은 자제해야 한다'는 입장과 '합리적이지 않는 의대 정원 증원만은 막아야 한다'는 주장이 맞서는 기류다.
약 6000명의 회원을 가진 대구의사회의 경우 실제 전면 휴진에 나설 개원의 등의 규모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대구의사회 측은 "18일 시작되는 전면 휴진 때 대구지역 동참 인원은 현재로서는 전혀 예상이 안 된다"며 "(전면 휴진 동참에 대한) 신청도 아직 받지 않았다"고 했다.

대구 의료계 내부에선 휴진에 참여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라는 의견도 상당수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네 병·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의 경우 휴진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감당하기 어려워서다.
또 휴진에 따른 후폭풍을 염려하는 목소리도 작지 않다.

정부가 '행정 처분'이라는 강공책을 유지할 경우 면허 정지로 병원 문을 닫아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의료계 집단행동에 대해 크게 염려하는 분위기다.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 정기적으로 외래 진료를 받는 현모 씨(68)는 "의사들 입장도 이해 못 하는 것은 아니지만, 가장 애타는 것은 환자와 보호자가 아니겠느냐"고 했다.

한편 17일 예정된 서울대병원과 의대 교수들의 진료 거부와 달리 경북대병원은 단체행동을 하지 않는 쪽으로 방침을 정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서울대병원 외래진료·정규수술 중단에 동참하지 않는다"며 "환자 안전이 최우선"이라고 했다.


pdnam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