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통영 도산면에 복합해양관광단지 조성…축구장 600개 규모

경남도-한화호텔앤드리조트, 투자협약 체결…관광형 기획발전특구 신청

(경남=뉴스1) 강미영 기자 | 2024-06-11 13:29 송고
11일 경남도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통영시가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통영 해양관광단지 조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11일 경남도와 한화호텔앤드리조트, 통영시가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통영 해양관광단지 조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와 통영 해양관광단지 조성을 위한 대규모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한화호텔앤드리조트는 오는 2037년까지 통영시 도산면 법송리·수월리 일원 446만㎡ 부지에 복합해양관광단지를 조성한다.
도는 대규모 투자사업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고려해 해당 투자 지역 중 67만 5000평을 전국 제1호 관광형 기회발전특구로 지정 신청할 계획이다.

복합해양관광단지는 △친환경 지역상생지구(체험·관광) △문화예술지구(공연·예술) △신산업 업무지구(업무·체류)로 구성됐다.

친환경 지역상생지구는 통영을 대표하는 굴과 바다를 경험하는 로컬리티 해양체험테마파크를 조성한다.
또 해초류 군락지 등 블루카본을 활용한 '바다 숲'과 신재생에너지 자립단지를 조성해 탄소중립을 목표한다.

문화예술지구는 각종 문화시설, 예술 인큐베이터 등 예술인이 모여 교류하고 함께 성장하는 문화마을 '블루 포레스트'와 대중문화 특화 전문 공연장 '펄 아레나'를 건설한다.

신산업 업무지구는 4차 산업에 적합한 업무환경을 제공하는 워케이션 센터와 웰니스 산업이 결합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한다.

이곳에는 호텔·콘도미니엄을 비롯한 숙박·기업 체류 시설(4400여실)과 UAM 관광투어, 인공해변, 수중미술관, 각종 전시관·전망대가 조성된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남해안은 경남도의 가장 큰 자산이자 천혜의 관광자원으로, 해양관광단지가 조성되면 남해안 관광 개발의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기획발전특구 지정을 통해 규제 완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myk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