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의대 총장협 오늘 회의…학생 복귀책 마련 위해 모였지만 의견 '분분'

"교육 질 논의 무슨 의미" 학생 복귀 가시적 성과 없어
지역 대학-'0명 증원' 서울권 대학 총장들 간 의견차

(서울=뉴스1) 이유진 기자 | 2024-06-11 12:41 송고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2024.6.11/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의과대학을 운영하는 대학 총장들이 학생 복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모인 '의과대학 정상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의총협)가 11일 오후 4시 화상 회의를 진행한다.
이달 4일 첫 회의에 이어 7일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회장단 간담회를 진행한 의총협은 이날 재차 회의에 나서고 있지만 정작 학생 복귀엔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는 모습이다.

뉴스1 취재에 따르면 이날 의총협 화상회의엔 전국 40개 의대 중 정원이 늘어난 32개 대학 총장과 부총장 등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40개 의대 중 정원이 늘지 않은 서울권 대학 8곳의 총장들은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파악됐다.

의대 정원이 늘어난 한 지역 사립대 총장은 "학교별로 사정이 다르고 증원이 (학생 미복귀의) 근본 원인인데, 모인다고 해 학생들이 돌아오는 데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학생이 돌아오지 않는데 교육의 질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고 말했다.

각 학교별로 증원 규모, 시설과 재정 상황 등 이해관계가 각기 달라 총장들이 모여 회의를 하더라도 학생 복귀를 위해 한목소리를 내기 쉽지 않다는 뜻이다.
의대 정원이 대규모로 늘어난 지역 대학들과 정원이 한 명도 늘지 않은 서울권 대학 총장들의 입장이 확연히 다르다는 점 역시 의대가 있는 40개 대학이 공통된 의견을 제시하기 어려운 요인으로 꼽힌다.

부총리는 의총협이 첫 회의를 가진 다음 날인 5일 서울권 8개 대학 총장들과 비공개로 만나 의대생 복귀와 교육 환경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서울 대학 총장들은 이 자리에서 현재로선 학생들의 복귀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일부 학생들에 대한 휴학 승인, 수업 거부 강요 관련 수사 의뢰 철회 등을 요구했다고 한다.

이 부총리는 휴학 승인 불가 방침을 재확인하면서 서울 지역 대학 의대의 경우 증원이 되진 않았지만 교육 여건 개선을 위한 재정 지원에 대해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홍원화 경북대 총장 주도로 결성된 의총협이 전국 40개 의대 전체를 대표하는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협의체에 참여해달라는 취지를 독려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그러나 서울 지역 대학 총장 일부는 의대 정원이 대폭 늘어난 지역 거점 국립대와 정원이 한 명도 늘지 않은 서울권 대학은 입장이 다르지 않느냐며 의총협 가담에 거부감을 드러냈다고 한다.

의대가 있는 한 서울 대학 총장은 "의대 정원이 한 명도 늘지 않은 대학과 지역 대학들의 입장은 다를 수밖에 없다"며 "의총협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명확히 반대 입장을 전한 총장도 있어 괜히 적극 가담했다가 도리어 학생들과 더욱 갈등이 심해지지 않을까 우려하는 총장들도 적지 않다"고 했다.


rea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