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토요타 품질인증 조작, 유엔 기준도 미달…"유럽서 양산 못할 듯"

62개국 채택한 유엔 기준도 어긋나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4-06-11 11:27 송고
© 로이터=뉴스1
© 로이터=뉴스1

일본 토요타가 품질 인증 부정행위 사례 중 6건은 일본뿐 아니라 유엔 기준에도 미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국토교통성은 토요타로 판명된 부정행위 6건이 한국과 유럽을 포함한 62개국에서 채용하는 유엔 기준에도 어긋난다고 판단했다.
일본과 유엔은 승용차 기준이 일치하기 때문에 같은 부정행위가 있으면 유럽에서도 적발되면서 양산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유엔은 각국 규제당국과 산업협회 등이 심의해 만든 국제적인 안전 기준으로서 43개 항목을 만들었다. 여기에는 브레이크와 속도계, 소음 등 여러 평가 항목이 포함돼 있다.

유엔 기준을 채용함으로써 일본의 품질 인증을 취득하면 영국·독일·프랑스·이탈리아·한국 등 61개국에서 같은 시험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이 같은 '상호 승인'은 제조사의 해외 판매 부담을 덜어주는 요소였다.
하지만 토요타의 부정행위는 △오프셋(전면 일부분) 충돌 시 탑승자 보호 △보행자의 머리와 다리 보호 △후면 충돌 △엔진 출력 등 6개 시험에서 포착됐다. 이는 승용차에 관한 유엔 기준 43항목에 포함된 항목으로, 통과하지 않으면 일본뿐 아니라 유엔 기준에도 맞지 않는다.

요미우리는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유럽에서도 이 같은 행위가 부정으로 판단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기준에 부적합하다고 판명된 차종의 경우 국내외에서 리콜로 비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지난 3일 일본 국토교통성은 △토요타 △마쓰다 △야마하발동기 △혼다 △스즈키 등 5개 업체가 자동차 성능 시험에서 부정행위를 했다고 발표했다. 국토교통성은 도로운송차량법에 근거한 행정 처분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