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진 역사·문화·자원 연계 1박2일 마을여행 프로그램 운영

(강진=뉴스1) 박영래 기자 | 2024-06-11 10:52 송고
강진 '병영 불금불파' 개장 © News1
강진 '병영 불금불파' 개장 © News1

전남 강진군이 도시재생사업으로 병영면의 역사·문화·자원을 연결한 1박2일 마을여행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다.

병영면의 우수한 역사·문화·자원과 매주 운영되는 불금불파 축제, 하멜텐트촌을 연결한 특색있는 관광상품으로, 병영면만의 매력적인 농촌의 쾌적한 환경을 내세운 지역맞춤형 패키지다.
프로그램은 △전라병영성, 하멜기념관, 홍골제 등 병영면 명소를 둘러보는 자전거 투어 △다양한 문화공연을 보며 병영면 대표 먹거리인 연탄돼지불고기를 맛보는 불금불파축제 △LED 튤립꽃밭과 모래놀이터가 있는 하멜텐트촌 숙박 △한골목길과 열린 정원을 걷는 마을 산책 △강진 조향 체험 등으로 구성돼 있다.

마을여행에 참여한 관광객들을 위해 전문 포토그래퍼가 동행해 스냅사진을 찍어주고, SNS에 후기를 올리면 인화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군은 5월 말부터 홍보를 시작해 6월 첫째주부터 2주간, 매주 6팀씩 모집해 운영 중으로, 지난 6월 7일, 참가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얻으며 첫 번째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14일 시작되는 두 번째 프로그램은 작천면에서 추진되는 '코끼리마늘꽃 3데이'와도 연계해 진행할 예정으로, 참가자들은 코끼리마늘꽃밭을 배경으로 찍는 스냅사진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을 주관한 강진군 도시재생지원센터 관계자는 11일 "체류형 관광은 생활인구 유입과 더불어 지역경제에 마중물이 될 수 있어 지역 활성화를 위해 필수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이번 시범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앞으로 조성되는 마을 호텔과 하멜 양조장을 연결한 새로운 콘텐츠의 마을 여행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yr200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