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립안동대-경북도립대 통합…'국립경국대'로 내년 3월 출범

내년 입학전형부터 총 1539명 선발

(안동=뉴스1) 김대벽 기자 | 2024-06-11 10:11 송고
경북도 직속기관인 경북도립대학교 전경. © News1 김대벽 기자
경북도 직속기관인 경북도립대학교 전경. © News1 김대벽 기자

경북도는 11일 국립안동대와 경북도립대가 국공립대 통합으로 내년 3월 '국립경국대학교'라는 교명으로 출범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 7일 국공립대 통폐합 심사위원회에서 통합의 타당성과 통합 이후 특성화 계획 등에 대해 5차례 심의와 수시 서면심의에 따른 결과를 바탕으로 두 대학의 통합을 최종 승인했다.
통폐합 시기는 내년 3월1일이며 통합 교명은 '국립경국대학교'로 결정됐다.

통합 대학은 본부는 4처 1국 1본부를 설치하고 안동 캠퍼스는 4개 단과대학, 예천캠퍼스는 1개 단과대학(4개 학과)을 두고 2025학년도 입학전형부터 총 1539명(안동캠퍼스 1429명, 예천캠퍼스 110명)을 선발한다.

안동 캠퍼스는 인문·바이오·백신 분야 지역전략 산업 선도를 주요 혁신과제로 선정했다. 예천 캠퍼스는 축산, 응급구조, 소방방재, 자동차과 등을 두고 지역 공공수요 기반 인재 양성을 한다는 계획이다.
경북도는 통합 전의 안동대와 경북도립대의 재학생, 휴학생 등의 학습권을 보호하고, 교직원 등 학내 구성원의 신분 보장을 지원해 통합 대학이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지난해 8월 안동대-경북도립대 통합추진 공동위원회를 구성하고 대학별 의견수렴, 설명회, 공청회 등을 거쳐 지난해 10월23일 교육부에 통합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국립안동대와 경북도립대의 통합은 전국 유일의 국공립대 통합 선도모델로 지방대학이 지역을 살리는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dbyuc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