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동해시 '삼척~동해~강릉 간 고속철' 유치 총력…서명운동 전개 예정

작년 2월부터 예타조사 진행…총연장 45.8㎞

(동해=뉴스1) 윤왕근 기자 | 2024-06-11 10:02 송고
해맞이 보기위해 KTX 열차에서 하차하는 승객.(뉴스1 DB)
해맞이 보기위해 KTX 열차에서 하차하는 승객.(뉴스1 DB)

강원 동해시가 삼척과 동해, 강릉을 잇는 고속화 철도사업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11일 시에 따르면 현재 삼척~강릉 철도 구간은 각각 1940년대에서 60년대에 개통, 굴곡이 심하고 노후화가 심한 상태다.
속도 역시 60㎞/h 수준으로 운행, 현대화와 고속화를 요구하는 민원이 쇄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추진되는 삼척~동해~강릉 고속화 철도사업은 총연장 45.8㎞에 사업비 1조3357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다. 지난 2021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에 반영돼 지난해 2월부터 기재부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시는 인근 지자체인 삼척시, 강릉시를 비롯해 강원도와 협력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총 6회에 걸쳐 예타 통과를 위한 대응회의를 진행했다.
또 고속철도 유치를 희망하는 시민들의 염원과 지역 주민의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한 서명운동 추진, 언론보도와 관련기관 방문 등을 통해 중앙부처를 설득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심규언 시장은 “이번 고속화 철도사업은 동해안 지자체 간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예비타당성 통과 등 사업이 조기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wgjh6548@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