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친정 부모, 항상 날 믿어줬는데 실망시켜" 자책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12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11 09:43 송고
TV조선
TV조선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이 데뷔 18년 만에 처음으로 친정 부모님을 공개, '국민 배우'의 며느리가 아닌 부모님의 딸로서 그동안 말하지 못한 속내를 전한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국민 엄마' 김수미 며느리이자 데뷔 18년 차 배우 서효림이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서효림은 김수미 아들 정명호와 지난 2019년 결혼 이후 살가운 며느리, 야무진 엄마의 모습으로 다양한 방송을 통해 결혼 생활을 공개해 왔다. 그러나 누군가의 며느리가 아닌 '딸' 서효림으로서의 모습은 상대적으로 노출이 많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서효림이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번 방송에서 서효림은 시어머니 김수미를 "엄마"라고 부르며 다정하게 영상 통화를 하는 등 친모녀같은 분위기로 훈훈함을 자아낸다. 반면 친정 부모님에 대해서는 "항상 저를 믿어주셨는데 저는 실망을 시켜드렸다"며 자책하기도 한다. 이에 전현무는 서효림의 아빠를 "'아빠하고 나하고' 통틀어 가장 눈물이 많은 아버지"로 뽑는다고. 이에 이들 부녀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지 궁금증이 더욱 커진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