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조폐공사 화폐박물관, 임영우 작가 ‘소나무 여정’ 전시 개최

소나무를 유화로 그린 국내 최초 작가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4-06-11 09:13 송고
임영우 작가 ‘소나무 여정’ /뉴스1
임영우 작가 ‘소나무 여정’ /뉴스1
 
한국조폐공사가 11~23일 화폐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소나무 회화 작품전 '소나무 여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반세기 동안 꾸준하게 소나무 그림을 통해 한국적 정서를 표현한 임영우 작가의 15번째 개인전이다. 임 작가는 소나무 화가로 잘 알려져 있는데, 그동안 수묵화로 표현해 오던 소나무를 유화로 그린 국내 최초의 작가다.
관람객들은 전시회 대표작품인 ‘하늘빛’을 포함한 유화작품 15점을 볼 수 있다. 작품에는 소나무처럼 함께 살아가는 인간의 내면과 배려심이 담겨 있고, 작가는 친근한 화풍으로 한국적 혼을 표현했다.

성창훈 사장은 “이번 전시에서는 오랜 기간 동안 우리 민족의 정신을 소나무로 그려온 작가의 열정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작품의 다양한 전시기획으로 지역문화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폐공사는 특별전시실을 무료 대관으로 운영해 연간 20여 건 이상의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국민의 다양한 문화체험과 지역 작가들의 폭넓은 참여를 위해 지원하며 문화기업으로의 입지를 강화 중이다. 올해에도 서양화 전시회, 동호회 사진전, 한·일작가 유리공예전을 비롯해 예술형주화 특별전까지 개최하며 시민과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전시를 이어가고 있다.



pcs42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