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기차 오해 없애고 보조금 확대·충전요금 할인해야 캐즘 극복"

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토론회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2024-06-11 10:00 송고
강남훈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 News1 송원영 기자
강남훈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 News1 송원영 기자

자동차업계에서 국내 전기차 산업 경쟁력 유지를 위해 전기차의 안전성, 충전 불편성 등에 대한 소비자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보조금 확대를 통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강남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회장은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전기차 수요 확대를 위한 소비자 인식개선 방안'을 주제로 열린 친환경차분과 전문위원회에서 "전기차 수요 부진으로 인한 전동화 전환 동력 상실을 막기 위해 향후 2~3년 동안 한시적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2022년 수준(승용 600만원, 화물 1400만원)으로 유지하고, 충전요금 할인 특례를 부활시키는 등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획기적인 인센티브 정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대비 1.1% 줄어든 16만 2000여대로, 주요국 가운데 유일하게 감소했다. 특히 올해 1~4월 전기차 판매는 지난해 동기 대비 26% 감소했다.

강 회장은 "전기차 화재 안전성 우려, 충전 불편과 같은 부정적 인식 등 전기차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비사용자가 사용자보다 더 크게 느끼고 있다"며 "전기차에 대한 일반 국민의 오해와 편견을 바로잡는 인식개선 활동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기차사용자협회가 지난해 11월 전기차 보유자 128명, 비보유자 401명 등 529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경험 만족도'를 물은 결과 '만족하는 편' 또는 '매우 만족' 응답은 보유자 90.6%, 비보유자 67.4%로 조사됐다.
비보유자를 대상으로 부정적 인식 이유를 묻자 '화재, 급발진 등 부정적 기사'가 54.5%로 가장 많았고, '충전인프라 부족'(48.3%), '장거리 운행 애로'(34.1%) 등이 뒤를 이었다.

'내연기관차 대비 전기차 화재·급발진 사고 빈도가 더 높다'에 대한 인식 조사에서는 전기차 보유자는 24.2%만 그렇다고 응답한 반면 비보유자는 55.2%가 그렇다고 답해 부정적 인식이 더 많았다.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해결책으로는 '안전 불안감 해소'를 꼽은 응답이 23.4%로 가장 많았고, '배터리효율 및 주행거리 증가'(18.3%), '충전인프라 확대'(17.2%)가 뒤를 이었다.

정연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는 '총소유비용 분석을 통한 내연기관 대비 전기차의 경제성 분석 결과' 발표에서 "2021년 기준으로 전기차의 총운영비용이 내연기관차 대비 약 650만 원 우위"라며 "매년 보조금의 지속적 감소, 충전요금 할인특례 일몰 등으로 전기차의 경제성 우위 효과가 약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공급망 교란에 따라 배터리 비용의 하락세가 둔화돼 차량가격 인하가 어려워지는 상황까지 고려한다면 전기차의 총운영비용 경쟁력은 더 낮아질 가능성도 우려된다"며 "전기차 캐즘 극복을 위해서는 전기차 보조금 증액, 충전요금 할인 등 경제성의 확실한 우위 확보가 필요하다"고 했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