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기인 "방북 비용 대납 실체화…이재명 수사해 재판 받아봐야"

민주당 내 수사 검사 탄핵 여론에…"크게 역풍 맞을 수도"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2024-06-11 09:07 송고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이 5일 한국철도공사 대전충남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이 5일 한국철도공사 대전충남본부 회의실에서 열린 제8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4.6.5/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이기인 개혁신당 최고위원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 "방북 비용 대납 사건이 실체화됐다"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신속한 수사를 주장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전격시사'와의 인터뷰에서 "9년 6개월이라는 판결은 이상하지 않지만, 이재명 지사와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띤 사건일 수밖에 없는데 재판부가 판단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속 빈 강정 같은 판결이라고밖에 평가할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제는 정치자금법 위반이라든지 특가법상 뇌물이라든지 방북 비용의 대납이라는 것이 실체화됐다고 평가한다"며 "그런 만큼 이재명 대표의 개입과 연관 여부도 좀 속도감 있게 수사하고, 재판을 받아봐야 할 사안이 됐다"고 강조했다.

최근 민주당 내부에서 방북 비용 대납 사건의 수사 검사에 대한 탄핵 여론이 나오는 상황에 대해서는 "정치권 쟁점으로 바꿔서 찍어 누르려는 의도로 보여지는데, 그랬다가는 이재명 대표를 향한 수사에서도 크게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진리를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꼬집었다.


hy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