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게 1박 16만원? 흉가 체험인 줄…사진과 완전 딴판, 환불도 거부" 분통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11 09:14 송고
A 씨가 처음 배정받은 숙소. (온라인 커뮤니티)
A 씨가 처음 배정받은 숙소. (온라인 커뮤니티)

숙박앱을 이용해 예약한 호텔에 방문했다가 사진과 너무 다른 모습에 환불을 요구했으나, '사람마다 입실했을 때 느끼는 게 다르다'는 이유로 환불을 거절당한 투숙객의 후기가 올라왔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6만원에 흉가 체험 시켜주는 숙박앱, 이 숙박앱 사용하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A 씨는 "여러분들은 숙박앱에 올라온 사진만 믿고 예약했다가 사진과 전혀 다른데도 환불은 절대 안 된다는 숙박앱에 피해 보지 않길 바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7일 오후 5시 부산의 한 비즈니스호텔을 1박 16만 2000원에 예약했다. 그는 "저렴한 가격은 아니었지만 깨끗한 환경에서 잠을 자길 원했다"며 숙박앱에 올라온 사진을 믿고 예약했다.

약 1시간 뒤 체크인을 한 A 씨는 "방문을 열자마자 이건 아니다 싶어서 바로 나와 환불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숙박앱에 올라온 사진(위), 교체한 방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숙박앱에 올라온 사진(위), 교체한 방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그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현관 입구 문턱은 다 벗겨졌고, 벽지는 습기에 의해 누렇게 변색돼있었다. 또 다른 벽면은 앞선 투숙객들이 모기를 잡은 듯 핏자국과 사체 등이 뒤섞인 흔적이 남아 있었다.

A 씨가 "여기선 도저히 못 자겠다"고 항의하자, 호텔 측은 방을 바꿔줬다. 하지만 바뀐 방의 상태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화장실 타일 실리콘은 오랫동안 청소를 안 한 듯 거뭇거뭇 때가 끼어있었고, 침실 쪽 벽지는 제각각이었다.

방문에 주먹으로 내려찍은 듯한 자국을 본 A 씨는 "이 분도 16만원에 방 예약하고 화난 마음을 주체하지 못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A 씨는 "당장이라도 어디선가 벌레들이 튀어나와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스산한 방이었다"며 "더 화가 나는 건 숙박앱의 대응이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그가 방 상태를 설명하며 환불을 요청했지만, 상담원은 "내부 규정상 당일 예약은 환불이 안 된다", "고객마다 입실했을 때 느끼는 게 다르기 때문에 (방 상태에 대한) 이유만으로는 환불이 불가하다"는 이야기만 반복했다고 한다.

A 씨는 "환불 사유가 아니라고 해서 환불받지 못했다"며 "16만원 주고 이 방에 입실했을 때 좋다고 느끼는 사람이 있을지도 의문이고 이런 대응이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본인들이 중개하는 숙박업소의 상태가 어떤지 인지조차 하지 못하고 수수료만 떼먹을 생각뿐인 회사라는 걸 깨닫게 됐다"며 "이 글이 공론화돼 숙박앱의 전반적인 시스템과 환불 규정 등이 소비자에게 더 나은 환경으로 바뀌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