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구미 세라믹공장 30대 근로자 2m 깊이 챔버속 추락…가스흡입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24-06-11 08:30 송고
10일 낮 12시 38분쯤 경북 구미시 산동읍 봉산리 세라믹 제조공장에서 프레스챔버 정비작업을 하던 30대 근로자 A 씨가 2m깊이의 챔버 내부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북 소방본부 제공) 2024.6.11/뉴스1
10일 낮 12시 38분쯤 경북 구미시 산동읍 봉산리 세라믹 제조공장에서 프레스챔버 정비작업을 하던 30대 근로자 A 씨가 2m깊이의 챔버 내부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북 소방본부 제공) 2024.6.11/뉴스1

10일 낮 12시 38분쯤 경북 구미시 산동읍 봉산리 세라믹 제조공장에서 프레스챔버 정비작업을 하던 30대 근로자 A 씨가 2m 깊이의 챔버 내부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추락한 A 씨는 챔버 내부에 있던 아르곤·일산화탄소 혼합가스를 흡입해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이송됐다.
챔버는 압력을 가해 제품을 형성하거나 가공하는 데 사용되는 장치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newso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