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형 아침돌봄 키움센터' 두 달동안 1181명 '등굣길' 책임졌다

출근길 맡기면 돌봄선생님이 간식·숙제 챙겨주고 등교까지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2024-06-11 11:15 송고
(서울시 제공)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4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서울형 아침돌봄 키움센터'가 두 달만에 1181명의 등굣길을 책임지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서울형 아침돌봄 키움센터'는 초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오전 7~9시 사이에 '우리동네키움센터'에 맡기고 가면 돌봄교사가 등교 준비를 도와주고 도보로 가까운 학교까지 동행해주는 사업이다.
현재 △도심권 △서북권 △서남권 △동북권 △동남권 등 5개 권역별로 각 2개소씩, 총 10개 키움센터에서 운영 중이며 이용 신청은 해당 센터로 전화로 문의 후 신청할 수 있다. 

아침에 '서울형 아침돌봄 키움센터'에 도착한 아이들은 아침밥을 챙겨먹지 못한 경우 시리얼이나 과일 등 간단한 간식을 먹고, 학교 가기 전 빠진 숙제는 없는지 챙겨본다. 아이의 흥미와 관심사에 따라 보드게임, 책읽기 등 놀이 프로그램을 하기도 한다. 등교시간이 되면 선생님의 인솔하에 안전하게 학교까지 동행한다.

아이는 물론 학부모들의 만족도도 높은 가운데 서울시는 '서울형 아침돌봄 키움센터'를 연말까지 운영한 뒤 아침 틈새돌봄 수요에 따라 운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사각지대로 남아있는 등교 전 아침돌봄 공백을 메우기 위한 '서울형 아침돌봄 키움센터'를 10개 센터에 우선 시작했는데 두 달 만에 현장의 호응이 굉장히 높다"며 "일과 양육 어느 하나 포기할 수 없는 중요한 문제인만큼 맞벌이 가정의 돌봄 수요를 고려한 다양한 맞춤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ung907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