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주한 러 대사 "韓, 러시아와 관계 회복 원해…서방이 걸림돌"

"韓, 서구 세계 일부…자유 누릴 수 없어"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2024-06-11 06:58 송고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주한 러시아 대사가 지난달 14일 서울 중구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진행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5.14/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주한 러시아 대사가 지난달 14일 서울 중구 주한 러시아대사관에서 진행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5.14/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게오르기 지노비예프 주한 러시아 대사가 한국이 러시아와 관계 회복을 원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서방 동맹국 때문에 관계 개선에서 제약받고 있다고 말했다.

10일(현지시간) 지노비예프 대사는 러시아 매체 RTVI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측은 조건이 무르익는 대로, 즉 우크라이나 위기가 끝나는 대로 양국 관계를 신속하게 회복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적절한 신호를 우리에게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는 이번 특수군사작전(우크라이나 전쟁)의 결과가 어떻게 될지, 언제 끝날지, 앞으로 서방이 우리에게 어떤 노선을 취할 것인지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내가 보기에 한국의 관심은 우크라이나 전쟁이 가능한 한 빨리 끝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기자가 "그렇다면 왜 한국은 중국이나 아프리카 같은 국가들이 제안한 평화 계획을 지지하지 않느냐"고 묻자, 지노비예프 대사는 한국의 서방 동맹국들 때문이라는 대답을 내놨다.
그는 "누구도 블록(동맹) 규율을 폐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미국의 군사·정치 동맹국인 한국은 이런 방향(서방이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일반적으로 서구 세계의 일부이고, 그들은 이 문제에 있어서 상당한 자유를 누릴 수 없다"며 "한국이 할 수 있는 최선은 러시아와의 관계에서 어느 정도 여지를 남겨두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지노비예프 대사는 한국의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가능성에 대해선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는 양국 관계에 상당히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고, 이 '레드라인'을 넘으면 관계는 영구적으로 손상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밖에도 지노비예프 대사는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우리는 미국이 한미일 삼각동맹이나 다자간 군사 정치동맹을 구축하고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며 "불행하게도 한반도 긴장의 악순환은 점점 더 심해지고 있다"고 짚었다.


yeseu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