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애플 AI, 베일 벗었다…'시리' 위해 오픈AI와 파트너십

"개인정보 침해받는 일 없다" 누누히 강조

(서울=뉴스1) 김예슬 기자 | 2024-06-11 03:57 송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쿠퍼티노 본사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기조연설에 나섰다. 24.06.10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쿠퍼티노 본사 애플파크에서 열린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기조연설에 나섰다. 24.06.10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예슬 기자

애플이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애플 인텔리전스'(Apple Intelligence)를 공개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11일 오전 2시) 개막한 연례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홍보 영상을 통해 새로운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선보였다.
기존 WWDC에서는 일부 하드웨어 제품도 공개됐지만, 이번 행사의 주제가 AI가 될 것으로 알려진 만큼 애플이 공개할 AI에 관심이 쏠렸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AI는 사용자를 도울 수 있을 만큼 강력해야 하고, 직관적이고 사용하기 쉬워야 한다"며 "깊이 통합돼야 하고, 개인적이어야 하며, 처음부터 개인정보 보호를 고려해 구축돼야 한다"고 말했다.

애플 인텔리전스는 온디바이스(내장형) AI와 클라우드(가상저장공간) AI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AI다.
애플이 내놓은 AI의 핵심은 음성비서 '시리'의 업그레이드다. 애플이 올해를 '시리의 새로운 시대'라고 표현한 만큼, AI를 바탕으로 달력, 카메라, 메일, 알람 앱에서 보다 효과적인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블룸버그는 "(AI로 업그레이드 된) 새로운 시리는 더욱 자연스럽고, 상황 관련성이 높아졌다"며 "사용자가 잘못 말하는 경우에도 사용자의 말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애플 인텔리전스는 일부 사진을 보고 원본 이미지를 생성하거나, 스스로 일러스트레이션, 스케치, 애니메이션을 만드는 등 이미지 중심 환경에서도 유용하다.

애플은 AI 기능 강화를 위해 챗GPT를 개발한 오픈AI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또한 구글의 생성형 AI '제미나이'도 활용하기 위해 구글과 계속 협의 중이라고도 전했다.

애플은 AI가 구동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받는 일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담당 수석 부사장은 "애플은 오랫동안 이 순간을 위해 노력해 왔으며 애플 인텔리전스는 iOS 18, 아이패드 18 및 맥 OS 세콰이어에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애플 기기 사용의 핵심에 생성 모델을 배치하는 동시에 개인정보를 보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yeseu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