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피겨 성인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서 음주…국가대표 자격 임시 정지

대한빙상경기연맹 홈페이지는 마비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4-06-10 23:46 송고
대한빙상경기연맹 로고(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대한빙상경기연맹 로고(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피겨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기간에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 정지했다.

10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지난달 15~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도중,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 2명이 숙소에서 음주한 사실이 확인됐다.
연맹의 강화훈련 지침상, 훈련 및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연맹은 우선 자체 조사를 통해 이들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 아울러 같은 기간 여자팀 숙소를 방문한 남자 선수도 역시 국가대표 자격이 정지됐다.

연맹은 추후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대한빙경기연맹 홈페이지는 접속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 일일 데이터 전송량을 초과해 다운된 상태다.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