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8번째' 중동방문한 블링컨 "하마스에 휴전 압박 가해야"

첫 번째 목적지 이집트 도착…"평화로운 미래 원한다고 믿어"
라파 국경 검문소 재개방 논의…네타냐후·간츠도 만날 예정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24-06-10 22:39 송고
1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공항에 도착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4.06.10/뉴스1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1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공항에 도착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2024.06.10/뉴스1 © AFP=뉴스1 © News1 조소영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중동 지도자들을 향해 "가자지구 휴전을 위해 하마스(팔레스타인 무장정파)가 미국의 제안에 동의하도록 압력을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이날 중동 순방의 첫 번째 목적지인 이집트 카이로에 도착해 기자들에게 "지역 각국 정부에 보내는 메시지"라며 "휴전을 원한다면 하마스가 (휴전안에) 동의하도록 압박하라"고 했다.
그는 이어 "이스라엘이든 서안지구든 가자지구든 압도적 다수의 사람들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평화롭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미래를 만들고 싶어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가자지구 전쟁 발발 후 블링컨 장관이 중동 지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8번째다. 이번 방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3단계 휴전안'에 대한 지지를 모으는 데 있다.

3단계 휴전안은 △6주간 완전 정전 및 이스라엘군의 모든 인구 밀집 지역 철수와 일부 인질(여성·노인·부상자) 교환 △생존 인질 모두 교환 및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가자지구 주요 재건 계획 실시 및 사망한 인질 시신 유가족 송환으로 이뤄져 있다.
주요 중재국인 미국, 이집트 카타르는 수개월 동안 휴전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으나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세부적 이견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카이로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만나 가자지구의 구호 물품 반입로인 라파 국경 검문소 재개방 문제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어 이날 오후 이스라엘로 이동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을 갖는다.

블링컨 장관은 이스라엘에 머물면서 네타냐후 총리의 최대 라이벌인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도 만날 예정이다. 간츠 대표는 네타냐후 총리의 전쟁에 대한 초강경 정책에 반발해 전날(9일) 전시내각에서 사퇴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후 요르단과 카타르로 이동해 추가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cho1175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