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광주 학동 참사 시민대책위 3년 만에 활동 종료

(광주=뉴스1) 이승현 기자 | 2024-06-10 18:21 송고
14일 오전 광주 동구 계림동 현대산업개발 계림2지구 사업장 7번 게이트 앞에서 학동참사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유족 우롱 현대산업개발 규탄과 진정한 책임을 촉구하는 재개발사업장 항의 행동'을 하고 있다. 2021.9.14/뉴스1 DB
14일 오전 광주 동구 계림동 현대산업개발 계림2지구 사업장 7번 게이트 앞에서 학동참사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이 '유족 우롱 현대산업개발 규탄과 진정한 책임을 촉구하는 재개발사업장 항의 행동'을 하고 있다. 2021.9.14/뉴스1 DB

현대산업개발 퇴출·학동참사시민대책위는 10일 보도자료를 내고 "3년 동안의 활동을 뒤로 하고 대책위를 해산하고자 한다"고 활동 종료를 알렸다.

대책위는 "유가족의 일을 우리의 일로 생각하며 연대해왔지만 돌아보면 부족한 점이 많았다"며 "우리의 활동이 그들에게 작은 위로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해소하지만 이윤을 위해 사람을 죽이는 일이 없게 지역사회 파수꾼 역할을 하겠다"며 "참사 이후 광주시가 약속한 종합관리대책 등 시민 안전을 위한 약속이 제대로 진행되는지, 학동참사 책임자들에 대한 엄정한 법의 심판이 내려지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한민국이 더 안전한 사회가 되기를 염원하는 마음에서 참가 단체가 십시일반 모아 투쟁하는 데 쓰고 남은 기금은 '4·16연대 재난참사피해자연대'에 전달한다"고 덧붙였다.

광주 50여개 시민사회와 노동단체로 구성된 대책위는 지난 2021년 6월 9일 학동에서 철거 중인 건물이 무너지면서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이른바 '학동 참사' 이후 책임자 처벌 등의 목소리를 내왔다.



pepp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