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폭염주의보'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대응체계 가동

경주 34.2도, 대구 33.4도…올들어 최고기온 기록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24-06-10 17:43 송고
대구지역에 올여름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된 10일 오후 대구 도심에서 뙤약볕을 피해 양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지역에 올여름 첫 폭염 특보가 발령된 10일 오후 대구 도심에서 뙤약볕을 피해 양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4.6.10/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대구시는 10일 폭염주의보 발령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대응체계를 가동했다.

대구의 폭염주의보 발령은 지난해보다 1주일 빠르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질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대구는 이날 낮 최고기온이 33.4도까지 치솟았으며, 11~12일에는 35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전망된다.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상근무 1단계를 내리고 취약계층, 야외 근로자, 고령 농업인 등 폭염 3대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에 나섰다.

또 도로와 공원 등에 설치된 쿨링포크, 클린로드시스템, 분수, 수경시설을 가동했다.

대구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주 34.2도, 대구 33.4도, 구미 33.3도, 포항 32.9도, 의성 32.6도, 청송 32.2도 등으로 올들어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대구기상청은 "서쪽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대체로 맑은 날씨에 햇볕이 더해지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올들어 최고기온을 나타냈다"며 당분간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pdnam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