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부 "7월 중 동해 가스전 시추 위치 결정…작업 40일 정도 걸려"(상보)

"전반적인 일정은 3개월 소요 전망…1차 결과는 내년 상반기쯤 나올 듯"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6-10 15:30 송고
1988년 동해에서 발견된 4500만배럴 규모 가스전. (석유공사 제공)
1988년 동해에서 발견된 4500만배럴 규모 가스전. (석유공사 제공)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0일 "7월 중으로 동해 심해 가스전 시추 위치를 정확히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정부가 12월 말 정도에 시추한다는 계획에서 역산해 보면 7월 중에는 정확한 시추 위치를 정해야 추후 일정이 지속 가능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차관은 "현재 드릴십이라든지 보급선 계약이라든지 물리검층과 관련된 용역계약은 체결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전반적인 시추 일정과 관련해서는 총 3개월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 차관은 "시추선이 출발한 날짜부터 기산하게 된다. 시추선이 인도네시아에서 오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오는 데 보름 정도 걸리고, 다시 되돌아가는데 보름 정도 걸린다"며 "시추 작업은 40일 정도 계속된다. 시추공 자체는 파낸 다음에는 메꿔야 하는데 이 기간이 10일 정도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 차관은 "그런 시추 작업을 통해서 정부가 획득한 작업을 또 추가로 검토한다는 전제하에 시추 1차 결과는 내년 상반기 정도에 나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