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완수 경남지사, 국가유공자 위문…"보훈문화 정착 노력"

창원 보훈위탁병원 푸른요양병원 방문

(경남=뉴스1) 강미영 기자 | 2024-06-10 15:11 송고
10일 보훈위탁병원인 푸른요양병원을 방문한 박완수 경남지사가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10일 보훈위탁병원인 푸른요양병원을 방문한 박완수 경남지사가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박완수 지사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창원시 소재 보훈위탁병원인 푸른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를 찾아 위문했다고 10일 밝혔다.

박 지사는 이날 입원한 국가유공자들의 건강을 살피고 국가를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은 이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감사하며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이어 박 지사는 도 단위 11개 법정 보훈단체장과 간담회를 찾고 도내 국가유공자 권익증진에 대한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보훈 위탁병원은 보훈병원이 없거나 먼 지역에 거주하는 국가유공자의 진료 편의를 위해 국가보훈부가 지정·지원하는 민간병원이다. 경남에는 푸른요양병원을 비롯 65개 병원이 지정돼 있다.

푸른요양병원은 490개 병상을 갖추고 있으며 도내 국가유공자 80명이 입원 치료 중이다.

상이를 입은 국가유공자와 고엽제후유(의)증환자 등은 전액 국비가 지원되고, 6.25 및 월남전 참전유공자 본인은 진료비의 90%를 감면받는다.
박 지사는 "경남도는 나라를 위해 헌신한 분들이 합당한 예우를 받고 모두에게 존경받는 보훈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myk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