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MBC, 최초 외부 제작 스튜디오 '모스트267' 출범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6-10 14:15 송고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MBC가 콘텐츠 기획, 제작 전문 스튜디오 '모스트267'(MOst267)을 공식 출범했다.

10일 MBC는 외부 제작 스튜디오인 '모스트267'을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그간 모든 제작 기능을 내재화하고 있었던 MBC는 이로써 최초의 외부 제작 스튜디오를 출범하게 됐다.
MBC는 '모스트267'을 통해 그간 '피지컬100', '나는 신이다', '피의 게임' 등 OTT 시장에서 충분히 검증된 성과와 역량을 바탕으로 플랫폼과 장르에 연연하지 않는 콘텐츠 기획 제작을 본격화하고, MBC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의 역량있는 크리에이터들을 연결하는 '콘텐츠 기획 허브'로서의 기능도 담당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스트267'은 영화 제작사, 웹툰 제작사, 드라마 제작사 등 외부의 콘텐츠 파트너들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원천 IP를 공동 기획 개발하고, MBC의 기존 유수의 IP(지식재산)를 리부트하거나 웹툰화 하는 등 본격 IP 비즈니스도 개척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주요 파트너들과는 지분 투자를 통한 자본 제휴도 시행할 계획이다.

'모스트267'은 MBC 내외부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이미 내년 하반기까지 4개 이상의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구축했다. 웨이브에서 비드라마 최대 유료 가입자 기여도를 기록했던 '피의 게임' 시즌1, 2의 후속 '피의 게임3'를 올 하반기 공개 목표로 제작 중이며, 내년 상반기 공개 예정으로 개발 중인 백종원과 유명 연예인들이 남극 기지를 찾아가는 '남극의 셰프'도 그중 하나이다.
'모스트267'의 초대 수장이 될 김진만 대표는 '아마존의 눈물', '남극의 눈물', '곰' 등의 콘텐츠를 제작하였으며, 넷플릭스 오리지널 '나는 신이다'를 제작 총괄한 MBC 대표 크리에이터 중 한 명이다.

김 대표는 "프로젝트 기반 성과 보상을 강화하고 외부 및 MBC 내부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통해 단기간에 업계 최고 수준의 기획 역량을 가진 스튜디오로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MBC 안형준 사장은 "'모스트267'은 그간의 지상파 채널의 제작 방식에 얽매이지 않는 새로운 콘텐츠를 만드는 하이브리드 스튜디오로서 MBC의 콘텐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줄 것이며 다양한 외부 파트너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공영방송 MBC의 외연을 더욱 확장시켜 줄 것으로 기대가 크다"라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MBC의 외부 콘텐츠 생산 거점으로 '모스트267'을 대한민국 넘버원 콘텐츠 스튜디오로 발돋움시키겠다"라고 계획을 밝혔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