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美대선 1%p 격차 초박빙…경합주 바이든, 전국은 트럼프 우위"

CBS 여론조사, "트럼프 성추문 유죄 평결 따른 극적 변화는 없어"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 2024-06-10 12:41 송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오는 11월 미 대선에서 각각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로 격돌한다. 2020.10.22.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오는 11월 미 대선에서 각각 민주당과 공화당 후보로 격돌한다. 2020.10.22. © AFP=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말 성추문 입막음 돈 사건으로 유죄 평결을 받은 가운데, 조 바이든 대통령과 1%포인트(p) 격차의 초박빙 대결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BS가 유고브와 함께 미국 유권자 2063명을 대상으로 지난 5~7일(현지시간) 실시해 9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1월 미국 대선에서 투표할 것으로 예상되는 유권자 가운데 50%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한다고 응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보다 1%포인트(p) 낮은 49%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른바 '스윙 스테이트'(Swing State)로 불리는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7개 경합주에서는 바이든이 50%의 지지율로 트럼프에 1%p 앞섰다.

CBS는 위에 언급된 경합주에 가중치를 둬 이번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는 ±3.8%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지난달 30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 평결이 투표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55%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했고, 28%는 '중요한 고려 요소', 17%는 '약간의 고려 요소'라고 답했다.

투표에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중복응답)로는 조사 대상자의 '경제'가 81%로 가장 많았으며, 인플레이션(75%), 민주주의(74%), 범죄(62%), 국경(56%), 총기(52%) 등의 순이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유죄가 대선 투표에서 중요한 요소라는 답변은 28%에 그쳤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가운데 71%는 '유죄가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출처 = CBS 여론조사 화면 캡처
출처 = CBS 여론조사 화면 캡처

바이든 지지의 주된 이유로는 54%가 '트럼프에 반대하기 때문에'를 들었다. 이는 지난 3월 조사 때보다 7%p 높아진 수치다. '바이든이 좋아서'는 3월 31%보다 4%p 낮아진 27%였고, '민주당 후보여서'는 21%에서 19%로 낮아졌다.

유권자 그룹별 지지도는 '흑인'은 바이든 81%, 트럼프 18%, '여성'은 바이든 54%, 트럼프는 45%의 지지율을 보였다. '무당층'은 바이든 50%, 트럼프 48%였다.

또 '65세 이상'은 트럼프 58%, 바이든 41%, '고졸 이하 백인'은 트럼프 64%, 바이든 36%로 트럼프가 우세했다.

CBS는 "경제, 인플레이션, 국경과 같이 트럼프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 이슈에 비하면 앞선 유죄 평결은 중요 고려 요소가 아니다"라며 "이번 평결로 대선 레이스 판세가 극적으로 바뀌지는 않았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 결과의 평균을 보여주는 미국 '리얼클리어폴리틱스'는 트럼프가 45.4%의 지지율로 바이든에 0.8%p 근소하게 앞서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7개 경합주에서도 트럼프가 적게는 0.1%p, 많게는 5.3%p 바이든에게 앞서 있다고 봤다.


ryupd0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