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창원 한 주유소서 넣은 '빗물 휘발유' 탓…차량 10여대 고장

배관 실금 틈으로 빗물 유입…주유소 측, 수리비 전액 지원

(창원=뉴스1) 강미영 기자 | 2024-06-10 11:40 송고 | 2024-06-10 11:50 최종수정
문제가 된 차량에서 빼낸 휘발유.(독자 제공)
문제가 된 차량에서 빼낸 휘발유.(독자 제공)

경남 창원 한 주유소에서 빗물이 유입된 휘발유를 주유해 차랑 10여대가 고장 나는 사고가 났다.

10일 A 주유소 등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주유기 1대와 이어진 배관에서 실금이 발생했다.
당시 창원지역에는 비가 내렸고 실금 사이로 상당한 양의 빗물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빗물이 유입된 휘발유를 주유한 차량은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주행 중 갑자기 시동이 꺼지는 문제가 생겼다.

A 주유소는 9일 오전 4시쯤 이 사실을 인지하고 주유기 사용을 중단했다.
이곳은 올해 배관 검사를 진행했지만 별다른 이상이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유소 측은 통행 차량 무게로 인해 매설된 배관에 실금이 난 것으로 추정 중이며 피해 차주에게 수리비를 전액 배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정비소 관계자는 "우리 정비소에서 견인한 차량은 10여 대가량"이라며 "이용객이 많은 주유소라 추가 피해 차량이 더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myk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