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뻔뻔하게 잘 살 스타, 4위는 구혜선…1위·2위 이름에 '끄덕'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6-10 11:26 송고 | 2024-06-10 16:20 최종수정
(디시인사이드 제공)
(디시인사이드 제공)

누리꾼들의 비난 여론에도 뻔뻔하게 잘 살 것 같은 스타로 승리, 김호중, MC몽이 뽑혔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가 '비난 여론에도 뻔뻔하게 잘 살 것 같은 스타는?'으로 투표를 한 결과 승리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3일부터 9일까지 총 7일간 진행했다.
총 투표수 1만7601표 중 3278(19%)표로 1위에 오른 승리는 인기 그룹 빅뱅 멤버로서 승승장구했으나, 강남 클럽 버닝썬 사건의 핵심 인물로 알려지며 큰 충격을 안겼다.

결국 그는 성매매 알선 및 해외 원정도박 등의 혐의로 1년 6개월 복역했으며, 출소 후 해외에서 사업을 하려는 정황이 포착돼 더 큰 비난을 받기도 했다.

2위는 2834(17%)표를 받은 김호중이 차지했다. 지난달 택시 충돌 사고를 일으켜 논란이 일었던 김호중은 사고 직후 운전자 바꿔치기 및 음주운전 은폐 정황이 드러나며 대중의 분노를 샀다.
김호중은 사건 이후 예정된 콘서트를 강행하고 음주 운전을 뒤늦게 시인해 비난을 키웠으며, 현재 구속된 상태로 수사를 받고 있다.

3위는 MC몽으로, 1147(7%)표를 받았다. 병역 기피 의혹 등으로 오랜 기간 자숙에 들어갔던 MC몽은 자숙 기간 중 작곡가 이단 옆차기로 활동했던 의혹이 제기돼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이후 신곡을 발표하고 콘서트 무대에 서는 등 음악 활동을 재개한 MC몽은 최근 래퍼 비오의 미정산금 문제를 놓고 래퍼 산이와 갈등을 빚었다.

이 외에 구혜선, 노엘, 정준영 등이 뒤를 이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