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지방공공기관이 '늘봄학교' 돕는다…시설·교육 프로그램 연계

행안부, 늘봄지원관·늘봄지원 총괄담당관 신설

(서울=뉴스1) 박우영 기자 | 2024-06-10 12:00 송고
발레리나 김주원이 4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원하는 ‘2024 늘봄학교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 화성 송린초등학교에서 열린 늘봄학교 찾아가는 마스터클래스 김주원의 발레교실에서 학생들에게 발레를 가르쳐주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발레리나 김주원이 4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원하는 ‘2024 늘봄학교 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경기도 화성 송린초등학교에서 열린 늘봄학교 찾아가는 마스터클래스 김주원의 발레교실에서 학생들에게 발레를 가르쳐주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지방공공기관이 '늘봄학교'에 소관 시설과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등 사업 지원 전면에 나선다.

행정안전부는 범정부 늘봄학교 정책에 대한 전국 지방공공기관 역할을 확대하는 '지방공공기관 늘봄학교 지원 강화방안'을 지방공기업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10일 발표했다.
지방공공기관이 보유한 체육·문화·공공 등 시설을 정부플랫폼에 등록해 학교 등 교육기관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고, 지방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교육프로그램을 연계해 늘봄학교 지원을 강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방공공기관에는 '늘봄지원관'을, 행안부에는 '늘봄지원 총괄담당관'을 지정해 교육기관이 지방공공기관과 시설 등 자원 사용을 직접 협의할 수 있도록 소통 기반을 마련한다.

구체적으로 늘봄지원관은 수요에 맞는 인프라(인적·물적) 발굴·매칭, 현장 안전관리, 학생 이동 지원, 기관 협조 등 관리자급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늘봄지원 총괄담당관은 학교와 지방공공기관 간 협의가 원활하지 않거나 도움이 필요한 경우 조정·지원을 맡는다.

행안부는 지방공공기관의 늘봄학교 지원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확산하고 기관별 지원실적을 경영평가에 반영하는 등 추진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이번 방안으로 지자체와 지방공공기관이 행안부 중심으로, 지방교육청과 학교가 교육부 중심으로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상시 맞춤형 지원체계가 가동될 것으로 보고있다.

늘봄학교는 초등학생에게 학교생활에 잘 적응할 수 있는 놀이 중심 예체능·심리 정서 프로그램 등을 정규 수업 시간 외에 제공하는 제도다. 초등 방과 후 학교와 돌봄교실을 통합한 프로그램으로 3월부터 전국적으로 시행됐다.

고기동 행안부 차관은 "늘봄학교는 저출생은 물론 지역소멸 대응을 위해서도 중요한 정책"이라며 "다양한 자원과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지방공공기관이 늘봄학교라는 국가돌봄체계의 성공적 안착에 적극 앞장서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alicemunr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