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뉴진스 첫 지상파 예능 '1박2일 시즌4' 시청률 6.1% 뚝↓ [N시청률]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4-06-10 10:55 송고 | 2024-06-10 14:24 최종수정
KBS 1박2일
KBS 1박2일

그룹 뉴진스가 출연한 '1박2일'의 시청률이 하락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강원도 철원군으로 여행을 떠난 여섯 멤버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6.1%(닐슨코리아 집계, 이하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주 방송분이 기록한 7.1% 대비 1.0%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2024년 기준 최저 시청률이기도 하다.

이날 방송에서 배틀을 위해 늦은 시간까지 단체 보컬 트레이닝에 임한 '1박 2일' 여섯 멤버는 다음 날 아침 일찍부터 헤어 스타일링과 메이크업을 받고 아이돌 모드를 장착했다. 모든 준비를 마치고 대결 장소에 도착한 멤버들은 깜짝 손님이 뉴진스임을 알게 되자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발등 부상으로 이날 촬영에 불참한 혜인을 제외한 뉴진스 멤버 민지, 하니, 다니엘, 해린은 "첫 지상파 예능 출연이라 긴장도 많이 했고, 잘할 수 있을지 걱정됐지만 베테랑 선배님들 믿고 왔다"며 '1박 2일' 출연을 결심한 계기를 밝혔다. 또한 뉴진스는 김종민의 레전드 명장면 중 하나인 '가능한'을 언급하면서 애청자임을 셀프 인증하기도 했다.

곧이어 아이돌의 덕목을 가리는 '1박 2일'과 뉴진스 멤버들의 배틀이 시작됐다. 몸풀기 게임으로 '전원 동작 일치 게임'이 펼쳐진 가운데, 선공에 나선 '1박 2일' 멤버들은 제시어 '유선호'를 듣고 혼자 다른 포즈를 취한 나인우의 실수로 20점을 얻는 데 그쳤다. 뉴진스 역시 혼자 반대 동작을 계속 취하는 다니엘의 존재감이 두드러졌고, 나인우는 "다니엘 씨 반갑습니다"라며 동질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뉴진스와 '1박 2일' 멤버들 모두 실패가 계속된 가운데, 쿨하게 도전한 나인우는 1, 2단계를 모두 가뿐히 통과하며 성공 가능성을 높였다. 소금어묵이 걸린 마지막 단계에서 나인우는 다니엘이 골라준 어묵을 선택해 3단계까지 통과하며 '1박 2일' 팀의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었다.

'1박 2일' 멤버들과 함께 승리 세리머니, 클로징 촬영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뉴진스 멤버들은 "어렸을 때 엄마랑 '1박 2일'을 재미있게 봤었다. 그래서 오늘 출연한 게 더욱 신기하고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밝히며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저희도 1박 2일로 다시 촬영에 참여해 보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1박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10분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