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IMF 2인자, 미국에 "성장세 발판 삼아 국가 부채 줄여라"

FT 인터뷰…미 대선 후 재정 적자 커질 것 우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4-06-10 10:51 송고
기타 고피나스 IMF 부총재 <자료 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기타 고피나스 IMF 부총재 <자료 사진>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의 이인자인 기타 고피나스 부총재가 미국에 늘어나는 재정 부담을 줄일 것을 촉구했다.

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고피나스 부총재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선진국들이 재정 건전화에 투자하고 부채 부담을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되돌릴 계획을 논의할 때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경우 강한 경제를 감안해 재정 적자 규모를 줄일 수 있는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본다"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연방정부의 재정 감시기구인 의회예산국(CBO)은 2029년 미국의 GDP 대비 부채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최고치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다.

IMF는 지난 4월 보고서에서 미국이 내년에 7.1%의 재정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다른 선진국 평균인 2%의 3배가 넘는 수치다. IMF는 미국과 중국의 재정 적자가 세계 경제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경고했다.

고피나스 부총재의 이번 발언은 이번 미 대선 후 재정적자가 커질 것을 많은 사람들이 우려하는 가운데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재선될 경우 2017년 냈던 감세안을 영구화하겠다고 공약했다.
또 조 바이든 대통령도 높은 수준의 지출을 하고 있어서 이를 억제하지 못하면 예상보다 재정 적자가 더 커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본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2025년을 '미국 재정 위기의 해'로 보고 있다. 고피나스 부총재는 "지출에 필요한 자금을 모두 차입을 통해 조달하려는 유혹은 실제로 모든 국가가 가장 피해야 하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고피나스는 "모든 선진국이 인구 고령화에 따라 연금 제도와 의료비 지출을 근본적으로 개혁하는 것은 피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여러 나라에서 누진세를 더 많이 부과해야 할 근거가 있다. 자본이득세와 상속세가 더 효과적으로 시행될 수 있다"면서 바이든의 부자 증세를 지지함을 시사했다.

고피나스 부총재는 생성형 인공지능(AI)의 도입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생산성을 높이고 성장을 촉진할 수 있지만 "다음 경기 침체를 증폭시킬 수 있다"고 했고 이 기술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노동자들을 지원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지난 연구에서 생성형 AI 기술이 선진국 일자리의 30%, 신흥 경제 일자리의 20%, 저소득국 일자리의 18%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보았다.


ky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