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투르크 국영일간, 尹 국빈 방문에 "기술·인프라 동반자"

"韓, 각별한 유대관계"…가스전·플랜트 등 협력 기대
"에너지·스마트시티 등 주요 유망 분야 건설적 협의"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2024-06-10 09:36 송고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9.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에서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3.9.1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국 순방 첫 일정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하는 가운데 현지 매체는 10일 양국 협력 진전에 관한 기대감을 표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언론 공지를 통해 투르크메니스탄 국영일간지 '투르크메니스탄'과 '뉴트럴 투르크메니스탄'에 실린 윤 대통령 국빈 방문 기사를 전했다.
두 신문은 "대한민국은 고대부터 교류해 온 각별한 유대관계를 맺고 있는 나라"라며 "투르크메니스탄이 미래로 나아가는 데 필요한 자본과 기술, 인프라 등 분야에서 협력해 나갈 수 있는 동반자"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빈 방문이 가스전 사업과 플랜트 수주 등 인프라 사업에 관심을 보여 온 한국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두 신문은 특히 "양국이 에너지, 스마트시티 등 주요 유망 분야에서 건설적 협의를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신문들은 또 "양국 앞에는 녹색 성장과 디지털 대전환 등 다양한 기회가 높여 있다"고도 강조했다.

두 신문은 2019년 이후 5년 만에 이뤄진 한국 대통령 국빈 방문을 두고 "양국 간 호혜적 파트너 동반자 관계를 더 심화하고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는 양국 최고위급의 활발한 교류를 명확하게 선보이는 것"이라고 환영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투르크메니스탄에 도착해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투르크메니스탄 국영일간지에 실린 윤석열 대통령 국빈 방문 기사. (대통령실 제공)/뉴스1
투르크메니스탄 국영일간지에 실린 윤석열 대통령 국빈 방문 기사. (대통령실 제공)/뉴스1



kingk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