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문명이 소멸한 자리, 남기를 선택한 존재들"…연극 '전기 없는 마을'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7월 11일~8월 4일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24-06-10 09:45 송고
'전기 없는 마을' 공연 포스터(국립극단 제공)
'전기 없는 마을' 공연 포스터(국립극단 제공)
국립극단은 창작 신작 '전기 없는 마을'을 7월 11일부터 8월 4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국립극단 작품개발사업 '창작공감: 연출'을 통해 김연민 연출이 1년간 개발해 선보이는 이 작품으로, 과학 문명 그 후의 소멸해 가는 도시를 이야기한다.

첫 번째 이야기 속의 재이와 이든은 부여된 임무에 따라 소멸이 예상되는 마을의 전기망을 끊으러 다닌다. 그들에게 주어진 마지막 임무는 충격적이게도 자신들의 전기를 끊어버리라는 것이다.
두 번째 이야기는 첫 번째 이야기의 과정을 지켜보는 기준과 재하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재하는 컴퓨터에 만들어둔 인물이 허망하게 소멸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돌연 다른 차원의 세계로 이동하게 된다.

그렇게 시작되는 세 번째 이야기는 소멸 직전인 마을에 사는 영란과 그의 곁을 지키는 원식을 그린다. 젊은 날에 자신의 아이를 잃어야 했던 영란은 그 아이의 커 가는 모습을 보고자 DNA 데이터를 활용하여 새로운 존재를 만든다. 영란의 역사와 상처에서 시작된 이 모든 이야기의 끝은 어디로 갈까.

비슷한 듯 조금씩 다른 3개의 이야기는 마지막에 가서 하나의 이야기로 연결되며 마치 영화 '트루먼쇼'를 연상케 한다. 맞물려 들어가는 3개의 이야기 속에서 관객은 점점 가상과 현실의 경계가 모호해짐을 느끼며, 소멸은 '끝'이 아닌 연결과 순환으로 이어진다는 대전제를 마주한다.
극의 중심 서사를 이끄는 영란 역할에는 강애심 배우가 43년 연기 내공으로 열연한다. 여기에 중견 배우 윤성원, 정원조가 무게감을 더한다.


acen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