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특허청 ‘표준특허 연구회’ 출범…전문가들 정책 방향 논의

표준특허 환경 변화에 ‘개방형 거버넌스’로 대응

(대전ㆍ충남=뉴스1) 박찬수 기자 | 2024-06-10 09:22 송고
/뉴스1 
/뉴스1 
  
표준특허 유관 산·학·연·관이 함께 참여하는 ‘표준특허 연구회’가 출범한다. 표준특허는 표준화기구에서 정한 표준기술을 구현할 때 반드시 사용되는 특허를 말한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특허청 서울사무소(서울 강남구)에서 ‘표준특허 연구회’ 출범식을 한다.
 
‘표준특허 연구회’는 표준특허 전문가들과 함께 국내·외 표준특허 관련 정책·제도와 업계의 주요 이슈를 나누고 향후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등 표준특허 환경 변화에 ‘개방형 거버넌스’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연구회에는 특허청 소속 담당자와 관련 분야 대기업, 중소·중견기업, 대학·공공연 및 법조계 전문가 20여 명이 참여했다.

출범식과 함께 열리는 첫 번째 연구회에서는 작년 4월 유럽집행위원회(EC)가 발의한 표준특허 관련 규정안과 표준특허의 창출 및 활용 활성화를 위한 표준특허 생태계 강화방안 등의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연구회는 향후 반기별로 1회 개최되며 연구의 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목성호 특허청 산업재산정책국장은 “글로벌 표준특허 생태계가 급변하는 가운데 국내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서 만나 표준특허 관련 정책과 이슈를 공유하고 논의한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산업계, 학계 등과 소통을 강화해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표준특허 경쟁력 강화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pcs420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