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에버랜드 보다 입장객 190만명 많았던 전국 1위 관광지는 어디?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 지난해 778만명으로 1위
한국문화관광연구원 1년간 관광지점 입장객 분석

(순천=뉴스1) 김동수 기자 | 2024-06-10 09:11 송고
순천만국가정원. 뉴스1 DB
순천만국가정원. 뉴스1 DB

전남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가 지난해 전국 주요 관광지점 중 가장 많은 입장객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문화체육관광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2023년 1년간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 입장객은 778만 1426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전국 2752개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가운데 가장 많다.
2022년 순천만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 입장객은 267만 3152명으로 전국 9위 수준이었지만 1년 만에 510만여 명이 늘었다.

이는 2023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성공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4~10월 열린 정원박람회 기간 순천시 자체 누적 방문객 980만 명으로 파악됐으나, 오천그린광장 등 무료 입장시설은 통계에 반영하지 않았다.

우리나라 첫 국가정원인 '순천만국가정원'과 세계 5대 연안습지인 '순천만습지'는 거리적으로 인접해 단일 유료 입장권역으로 묶인다. 이 때문에 같은 관광지점으로 통계가 산출된다.
지난해 입장객 2위는 경기 용인 에버랜드 588만 1640명이었다. 이어 경기 고양 킨텍스 584만 252명, 종로 경복궁 557만 9905명, 잠실 롯데월드 519만 2688명,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417만 9508명 순이다.

한편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지역별 대표 관광지 등이 지점으로 등록돼 있다.

개별 관광지에 대한 입장객 집계자료인 만큼 지자체나 특정 지역 관광객의 총량과는 다소 차이가 있다.


kd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