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미끄러짐 사고 빈번"…우아한청년들-배달노조 위험성 점검한다

실제 라이더 대상 34가지 사고 유발 요인 설문 조사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2024-06-10 08:34 송고
위험성 평가 현장 사진(우아한청년들 제공)
위험성 평가 현장 사진(우아한청년들 제공)

배달의민족 물류서비스를 전담하는 우아한청년들은 교섭대표노조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동조합과 공동으로 라이더의 안전을 위한 위험성 평가를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위험성 평가 조사 결과 '운행 중 도로 환경 요인'의 위험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나 눈 등으로 인한 미끄러짐 사고(9.89점), 타 운전자의 신호위반·과속 등에 따른 사고(8.76점), 도로 상태 불량에 의한 미끄러짐 사고(7.84점) 등이 대표적인 개선 요인으로 꼽혔다.
이번 위험성 평가는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동조합과 설문조사를 진행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는 실제 배달을 수행하는 라이더들의 현장 경험과 실질적인 개선 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4월 17~26일 수도권 및 지역에서 진행됐다.

설문에 참여한 라이더들은 픽업부터 전달까지 배달 전 과정 중 사고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34가지 요인들에 대해 사고 빈도와 강도를 평가했다.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모든 설문조사는 배달플랫폼노동조합 간부 및 우아한청년들 직원들이 동석해 대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아한청년들은 플랫폼종사자의 위험성 평가 의무와 시행 주체 등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자발적·선제적으로 라이더 안전을 위해 위험성 평가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개선 요인으로 선정되지 않은 항목에 대해서도 정기적인 위험성 평가를 통해 계속 점검할 예정이다.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라이더들이 더 안전한 환경에서 배달할 수 있도록 배달플랫폼노동조합과 선제적으로 공동 위험성 평가를 진행했다"며 "실제 배달을 수행하는 라이더들의 현장 경험이 반영된 위험성 평가를 기반으로 해당 요인을 개선해 나가는 등 더 나은 환경에서 배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ej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