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탐지성능 향상' 해안감시레이더-II 체계개발 성공…2026년 전력화

전투용 적합 판정 획득…"기준보다 높은 성능 확인"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4-06-10 08:25 송고
해안감시레이더-II 운용 개념도.(방위사업청 제공)
해안감시레이더-II 운용 개념도.(방위사업청 제공)
기존 레이더보다 표적 탐지 능력이 뛰어난 해안감시레이더-II(GPS-240K)가 2026년부터 365일 24시간 감시 임무를 시작한다.

방위사업청은 해안감시레이더-II가 지난 3일 전투용 적합 판정을 획득해 체계 개발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해안감시레이더-II 사업은 현재 군이 25년 이상 운용하고 있는 해안감시레이더를 대체할 목적으로 2022년 12월부터 업체(STX 엔진) 주관 연구개발로 착수한 사업이다.

방사청은 "혹서기 및 혹한기 시험 등 다양한 환경 아래에서 장비 성능을 평가한 결과 주요 시험평가 항목에서 기준보다 높은 성능이 확인됐으며, 국방부로부터 최종 전투용 적합 판정을 획득했다"라고 전했다.

해안감시레이더-II는 현재 운용 중인 레이더와 비교해 탐지 성능과 운용성 등 주요 성능이 대폭 향상됐다.
최대 탐지 거리와 표적을 분리·식별할 수 있는 분해 능력은 50~60% 향상됐고, 작은 선박과 보트도 먼 거리에서 탐지·추적할 수 있다. 동시에 추적할 수 있는 표적의 개수는 2배 증가돼 군의 해안경계 능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방사청은 "밀입국 선박 및 적의 소형 선박의 은밀한 침투 및 적 상륙세력 기동 등 다양한 표적을 24시간 365일 동안 감시 가능하다"라고 설명했다.

해안감시레이더-II는 전력 운영 방식을 기존의 진공관 방식(TWT)에 비해 높은 전력 효율과 긴 수명을 가질 수 있는 반도체 전력 증폭 방식(SSPA)으로 새롭게 적용해 운영 및 유지도 용이하다고 평가된다.

신형 레이더는 2025년부터 양산을 착수하며, 2026년부터 순차적으로 노후 장비를 교체해 군에 배치될 예정이다.

윤창문 방사청 감시전자사업부장은 "향후 해안감시레이더-II가 군에 전력화되면 해안경계 작전 능력이 한층 강화될 것"이라며 "세계에 수출되는 K-방산의 주요 무기체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