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고소영 "자고 일어나면 옆에 장동건 얼굴?…잘 생겼다고 화 안 풀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6-10 08:17 송고
(고소영 인스타그램)
(고소영 인스타그램)

배우 고소영이 대한민국 대표 미남 배우 장동건과 사는 소감을 밝혔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김나영의 노필터TV'에는 고소영이 게스트로 출연해 팬들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먼저 김나영은 팬들에게 질문을 받았다며 "제일 많은 질문이 '장동건처럼 잘생긴 미남이랑 살면 싸워도 얼굴 보고 화가 금방 풀린다는 말이 사실인가요?' 였다"고 말했다.

그러자 고소영은 "그런 걸 많이 물어본다. '옆에 자고 있는데 일어나보면 장동건이 누워 있으면 어때?'라고 하는데"라고 말문을 열더니 이내 침묵해 웃음을 자아냈다.

고소영은 "결혼하면 그런 게 뭐 새롭게 느껴지지 않는다. 싸우면 똑같다. 잘생긴 얼굴 때문에 화가 풀리고 이런 건 없다. 잘생겼는데 말 안 들으면 더 짜증 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나영의 노필터tv')
('김나영의 노필터tv')

또 김나영은 "언니도 아이가 말을 안 들으면 화를 내냐"고 물었다. 고소영은 "하루에도 진짜 화를. 근데 맨날 '애들은 잘못한 게 없다. 어른이 잘못 키우는 거다' 이 말은 맞는 것 같다"며 "맨날 똑같은 잔소리를 하지 않나. 15년 동안 하니까 '엄마 화 안 내면서 얘기할 수 없어요?' 이러는데 '화내는 거 아니고 그냥 말하는 거잖아' 이렇게 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고소영은 "화를 안 내고 애를 키운다는 건, 그렇게 얘기하는 사람은 애를 안 키우는 것"이라며 "또 전 호들갑스럽게 백호랑이 해에 애를 낳아야 한다고 해서 아들이 백호랑이 띠고, 딸은 청마 띠다. 저는 쥐띠다. 그래서 전 집에 있으면 다크서클이 내려온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고소영은 '뭘 먹고 예쁘냐' '언제까지 예쁠 거냐' 등 외모를 칭찬하는 누리꾼 질문에 "영원히"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