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다니엘, 본인이 대표였던 소속사 폐업 "아쉽고 애석해…묵묵히 헤쳐갈것"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9 22:23 송고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강다니엘 인스타그램

가수 강다니엘이 본인이 대표로 있던 커넥트엔터테인먼트와 인연을 마무리했다.

강다니엘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팬들에 인사를 전한 뒤 "올해도 벌써 반이나 흘렀다"며 "날씨가 부쩍 더워진 만큼 시간이 참 빠름을 실감한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지난 5년이라는 시간 동안 제게 울타리가 돼주고 또 한편으로는 책임감을 배우게 해줬던 커넥트와의 여정이 막을 내렸다"며 "그동안 함께 울고 웃으며 커넥트를 이끌어가 주셨던 모든 임직원 여러분과 관계자분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 이 마음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좋지 않은 소식과 함께 지난 여정을 마무리하게 되어 아쉽고 애석한 마음이지만, 지금껏 늘 그랬듯이 묵묵히 열심히 헤쳐나가 보려고 한다"며 "이 또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많이 고민하는 시간이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다니엘은 팬들에게 "저는 앞으로도 한결같이 강다니엘로서 여러분 곁에 있겠다"며 "빠른 시일 내에 좋은 소식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너무 걱정하지 말고 밥 잘 챙겨 먹고 있어요"라고 당부했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 2019년 6월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대표이사로 재직하며 연예계 활동을 이어왔으나, 지난달 20일 커넥트엔터테인먼트 대주주를 형사고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당시 강다니엘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대주주는 지난 2022년 12월 강다니엘의 동의 없이 100억 원대 선급 유통 계약을 체결했고, 소속사 계좌에서 최소 20억 원, 강다니엘의 개인 계좌에서 17억 원이 넘는 돈을 몰래 인출했다. 또한 무기명 법인카드로 수천만 원 이상을 사용하고 회계장부에는 이를 의뢰인의 소품 비용 등으로 허위로 기재하게 했다.

이후 커넥트엔터테인먼트는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았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