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국대 은퇴' 김연경, 세계 올스타전에서 펄펄…"내년에도 추진하겠다"(종합)

김연경의 팀 스타, 팀 월드에 70-68 승리
KYK 재단 설립 "스포츠 유망주 도울 것"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4-06-09 17:21 송고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 팀 '월드'와 팀 '스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 팀 '월드'와 팀 '스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가대표 은퇴식이 펼쳐진 전날은 눈물이 함께 했으나, 세계적인 스타 선수들과 어우러진 이날 올스타전은 축제의 장이었다.

김연경은 9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YK 인비테셔널 2024'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에서 12점을 내며 활약했다.
김연경의 활약을 앞세운 '팀 스타'는 세트 점수 없이 70점을 먼저 내야 승리하는 이날 경기에서 '팀 월드'를 70-68로 이겼다.

이번 올스타전은 김연경이 자신의 국가대표 은퇴식과 함께 직접 추진한 이벤트다.

김연경이 해외 무대에서 뛰며 함께 추억을 쌓았던 세계적 선수 10명과 V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 12명이 김연경이 주장을 맡은 '팀 스타'와 나탈리아 페레이라(브라질)가 이끄는 '팀 월드'로 나뉘어 이벤트 경기를 펼쳤다.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YK INVITATIONAL 2024에서 김연경이 국가대표 은퇴식 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012 런던 올림픽과 2020 도쿄 올림픽 준결승 진출을 이끈 김연경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국가대표를 은퇴하고 오는 9일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 이벤트 경기를 갖는다. 2024.6.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KYK INVITATIONAL 2024에서 김연경이 국가대표 은퇴식 중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2012 런던 올림픽과 2020 도쿄 올림픽 준결승 진출을 이끈 김연경은 이날 경기를 끝으로 국가대표를 은퇴하고 오는 9일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 이벤트 경기를 갖는다. 2024.6.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전날 같은 장소에서 17년의 태극마크를 마무리하는 은퇴 기념 경기를 치른 뒤 눈물 흘렸던 김연경은 "은퇴식을 앞두고는 떨려서 잠도 잘 못 잤다. (올스타전이 열리는) 오늘은 컨디션이 더 좋다"며 자신감을 보였는데, 공언한 대로 펄펄 날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연경은 특유의 자신감 넘치는 공격으로 강스파이크를 코트에 꽂았다. 큰 각도의 오픈 공격으로 승부처마다 득점했고, 서브 에이스로 분위기도 가져왔다. 수비에선 세계 강호들의 강력한 공격을 거뜬하게 막아냈다.

출전 선수이자 호스트인 김연경은 퍼포먼스도 담당했다.

비디오 판독이 없는 이날 경기에서, 김연경은 21-24로 뒤지던 1세트 막판 심판에게 익살스럽게 항의하며 점수를 인정받았다.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 팀 '월드'와 팀 '스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 팀 '월드'와 팀 '스타'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2세트에는 자신의 공격이 상대 엘린 루소(벨기에)의 블로킹을 맞고 득점으로 인정되자 고맙다며 '키스 세리머니'로 도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광고판 앞까지 따라가 온몸을 내던지는 수비를 펼친 뒤 곧바로 일어나 관중석에 함성을 유도, 경기장 분위기를 뜨겁게 끌어올리기도 했다.

이날 김연경은 눈물 없이 경기 내내 활짝 웃었고, 자신을 응원하는 수많은 팬 및 동료들과 함께 축제를 즐겼다.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경기 후 김연경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비시즌임에도 좋은 경기력을 펼쳐준 모든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 혹시 많은 팬들 앞에서 경기력이 안 나오면 어쩌나 걱정도 했는데 다들 심판에게 '인이다, 아웃이다' 따지며 항의할 만큼 열심히 해줬다. 기대 이상"이라며 웃었다.

이어 "내 이름을 걸고 이런 대회를 한다는 게 쉽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해 보고 싶었다"면서 "여기서 그치지 않고 내년에도 이런 이벤트를 추진해보겠다. 앞으로도 한국 배구를 향해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인사했다.

'팀 월드'의 주장이자 김연경의 절친인 페레이라는 14점을 뽑고도 팀 패배로 고개 숙인 뒤 "오늘 만큼은 김연경에게 승리를 선물하고 싶었다"며 김연경을 꼭 끌어안았다.

한편 이날 김연경은 경기에 앞서 KYK 재단 출범식을 갖고 설립을 공식 발표했다.

김연경은 출범식에서 "환경이 어려운 친구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 물질적으로는 물론 정신적으로도 체계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힌 뒤 배구 유망주들에게 용품을 전달, KYK 파운데이션의 첫 행보를 시작했다.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에서 KYK 재단 출범을 선포한 뒤 유소년 물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김연경이 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김연경 초청 세계 여자배구 올스타전(KYK Invitational 2024)'에서 KYK 재단 출범을 선포한 뒤 유소년 물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2024.6.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