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고추따러 간다던 인도네시아 여성, 5m 비단뱀 배 속서 발견

비단뱀 배 가르자 옷입은 그대로 사망한 모습 드러나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24-06-09 16:51 송고 | 2024-06-09 17:18 최종수정
2021년 9월21일 길이 9m, 무게 약 100㎏으로 추정되는 비단뱀을 인도네시아 야생동물 보호 순찰대원이 잡고 있다.<자료 사진> © Wahyudi/AFP=뉴스1
2021년 9월21일 길이 9m, 무게 약 100㎏으로 추정되는 비단뱀을 인도네시아 야생동물 보호 순찰대원이 잡고 있다.<자료 사진> © Wahyudi/AFP=뉴스1

밭일을 하던 인도네시아 여성이 5미터(m) 길이 비단뱀에 잡아먹혀 사망했다고 독일 매체인 도이체벨레(DW)가 9일 현지 언론을 인용해 보도했다. 여성은 고추를 따러 간다고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았고 그의 소지품이 발견된 곳에 배가 불룩한 뱀이 잡혀 배를 가르자 시신이 발견됐다.

인도네시아 중부 남술라웨시 지방의 칼렘팡 마을에 사는 45세의 이 여성은 지난 6일 고추를 따서 상인에게 팔겠다면서 집을 나섰다. 하지만 밤이 되도록 여성은 돌아오지 않았고 남편과 친척들은 그를 찾기 위해 수색에 나섰다. 그런데 이튿날 아침 여성의 소지품이 발견됐고 그 주변에 비단뱀 한 마리가 똬리를 틀고 있었다.
남편과 마을 사람들은 뱀을 죽이고 배를 갈랐다. 남편은 현지 언론에 "소지품을 찾고 마을 사람들과 주변을 수색해 배가 부풀어 오른 비단뱀을 발견했다"면서 "사람들이 뱀의 배를 가르는 데 동의했고 배를 열자마자 아내의 머리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여성은 완전히 옷을 입은 채 뱀의 배 속에서 발견됐지만 이미 숨을 거둔 후였다.

사람이 뱀에 잡아먹히는 사고는 드물지만 최근 몇 년간 인도네시아에서 종종 발생하고 있다. 비단뱀, 특히 그물무늬비단뱀은 세계에서 가장 긴 뱀으로 최대 10m까지 자란다. 돼지나 사슴, 악어 등도 잡아먹을 수 있다.

지난해에 술라웨시 남동부 티낭게아 지역에서는 8m 길이의 비단뱀이 마을 농부 한 명을 목 졸라 잡아먹는 모습이 발견돼 주민들에 의해 사살됐다. 2018년에는 술라웨시 남동부 무나 마을에서 54세 여성이 7m 길이의 비단뱀 배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ky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