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韓 배터리, IRA로 美 시장 1위 올라…트럼프 재집권 시엔 투자위축 우려"

산업연, '미 대선 결과에 따른 배터리산업 리스크 분석' 보고서
지난해 한국의 미 배터리시장 점유율은 42.4%…日 제치고 1위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4-06-09 14:28 송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타운홀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6.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6일(현지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타운홀 행사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2024.06.07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이후 우리 배터리 업계가 일본을 제치고 미국 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할 경우 IRA 정책에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산업연구원은 9일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한국 배터리 산업 리스크 분석: IRA 변화 전망과 국내 산업 영향을 중심으로'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산업연의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기업의 미국 배터리 시장 점유율은 전년 대비 6.2%포인트 오른 42.4%로, 일본(40.7%)을 제치고 미국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연구원은 이중차분법 등 계량경제학 방법론 등을 활용해 "IRA가 우리 배터리 기업의 미 시장 판매량을 최대 26% 증가시켰다"고 분석했다.

이어 산업연은 "미국 시장에서의 한국 기업 강세는 무엇보다 IRA 영향이 크다"면서 "IRA 전기차 구매 세액공제 중 배터리 요건이 한국 기업에 유리하게 결정되면서 미국 내 수요 확대와 판매량 증가로 이어졌다"고 분석했다.
다만 오는 11월 미 대선 결과에 따라 전망은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집권으로 IRA 지원 규모가 축소되는 등의 변화가 잇따른다면 우리 업계에도 악재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연구원은 "다만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집권하더라도 법안 폐지까지는 어려울 것"이라며 "IRA폐지가 실제로 이뤄지려면 트럼프가 재선에 성공하더라도 공화당의 미 의회 상하원 장악, 폐지 법안에 공화당 내 이탈표 미발생까지 조건이 모두 충족해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행정부가 권한을 행사해 IRA 지원규모를 축소할 가능성도 보고서는 언급했다.

연구원은 "바이든 정부 역시 배터리 요건 시행지침 등 법 발효 이후 행정부의 별도 시행 지침으로 IRA에 변화를 준 전례가 있다"며 "트럼프 측이 정책효과에 비해 정부 재정 투입규모가 너무 과도하다는 점을 들어 IRA폐지를 주장하고 있어 트럼프 2기에서 행정명령으로 IRA 지원규모를 축소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