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정진운 '송스틸러'로 음악 감독 데뷔…2AM 형들도 몰랐던 파격적 편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6-09 14:11 송고
MBC
MBC

'송스틸러' 2AM 정진운이 음악감독으로 데뷔한다.

9일 방송되는 MBC '송스틸러'에서는 2AM 정진운이 장혜진의 '아름다운 날들'로 자신의 음악적 야망을 마음껏 펼친다.
2AM은 데뷔 이래 처음으로 음악 예능 프로그램에 완전체로 출연한다. 이들은 앞서 모든 권한을 막내인 정진운에게 위임했다고 밝힌 상황. '송스틸러'를 통해 2AM 전담 음악감독이 된 정진운은 장혜진의 '아름다운 날들'을 스틸곡으로 선택, 끝없는 화음의 향연을 보여준다.

특히 편곡 콘셉트를 2AM 멤버들의 오래된 우정으로 잡았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2AM 멤버들 역시 "우리도 몰랐다"며 토끼 눈을 뜨는 가운데 위기감을 느낀 원곡자 장혜진은 2AM을 향해 "순 도둑놈들"이라며 일침을 날려 과연 2AM이 연속 스틸에 성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에이핑크 보미와 남주는 HYNN에게 한 번에 두 곡이나 빼앗기자 절치부심해 데이브레이크의 대표곡 '들었다놨다'를 스틸하러 나선다. 무대를 준비하는 내내 음악을 너무 많이 들은 나머지 보미는 "꿈에도 나올 것 같다"며 열정을 고백해 과연 에이핑크가 송 스틸에 성공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데이브레이크 역시 "이 노래는 건드리지 마"라며 '들었다놨다'를 향한 애착을 드러내 방어전의 결과가 더욱 흥미진진해진다.

'송스틸러'는 이날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