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나경원 "이화영 판결 보고도 '이재명 임기연장' 역사에 죄"

"민주, 친명 독재체제 향해 폭주…연극 찍으며 국민 기만할 때냐"
"검찰은 민주당의 외압과 사법 방해에 굴하지 말고 즉각 기소"

(서울=뉴스1) 신윤하 기자 | 2024-06-09 10:49 송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 및 성남FC 뇌물 관련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 및 성남FC 뇌물 관련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4.6.7/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나경원 국민의힘 의원은 9일 쌍방울그룹의 불법 대북송금 사건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민주당, 이화영 판결 보고도 ‘이재명 임기연장’을 국민께 말할 자신이 있냐"고 비판했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부지사 9년 6개월 선고가 뜻하는 바는 너무나도 분명하다"며 "그 다음이 이재명 대표라는 것을 세상에서 제일 잘 아는 사람, 바로 이 대표 본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피할 수도 없고 덮을 수도 없는 정의의 심판"이라며 "급기야 ‘방탄 특검’까지 급히 꺼낸 이유를 알 법하다. 급했고 두려웠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 와중에 민주당은 친명 독재체제 완성을 향해 폭주하고 있다"며 "이 대표 본인이 대표직 임기와 관련해 당헌 개정을 반대한다는 의견을 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하지만 민주당은 10일 최고위에서 당 대표 사퇴 시한과 관련해 ‘상당하거나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당무위원회가 결정할 수 있다’는 조항을 넣겠다고 한다"며 "본인은 별 욕심 없는데, 주변에서 알아서 갖다 바치는 식으로 대본까지 짰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이따위 연극까지 찍으며 국민을 기만할 때냐"며 "임기 연장은커녕, 대표 연임부터 다시 고민하는 게 정상이다. 이화영 판결을 보고도 ‘이재명 대표 사당화’에 침묵한다는 것은, 같이 역사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검찰은 더 이상 민주당의 외압과 사법 방해에 굴하지 말고, 이재명 대표를 즉각 수사, 기소하기를 바란다"며 "국민이 답답해하고 있다.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sinjenny9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